도망 결혼

로맨스도망 결혼

지마

11,232

“서효빈 씨와 결혼 계약을 맺고 싶습니다.” 죽은 본처 소생의 구박 받는 한서 그룹 장녀. 엄마를 잡아먹고 태어났다는 이유로 외가에서도 외면받은 효빈에게 들어온 계약 제의. “……저는 강서혁 씨에게 줄 수 있는 게 없을 텐데요.” “제가 원하는 건 서효빈 씨입니다. 제가 서효빈 씨에게 드릴 수 있는 건, 자유가 되겠군요.” 기간은 태강 그룹 강 회장의 유언장에 명시된 기간까지. 결혼 같은 거 두 번 할 생각도 없으니 이혼녀가 되는 건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다. 고작 그 딱지 하나에 자유를 얻을 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달고 다닐 수 있었다. 3년. 딱 3년만 버티면 되었다. 그런데……. “부부가 한방을 쓰는 건 당연한 거 아닌가.” 고막이 아닌 심장을 두드리는 음성이었다. “서효빈 씨. 우리는 부부로 계약을 맺은 겁니다. 그러니 계약기간 동안 계약을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고.” 열감이 묻어나는 시선엔 그녀를 향한 욕망이 짙게 가라앉아 있었다. 아무래도 도망치듯 한 결혼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

불러오는 중입니다.
1 계약 남편에게 끌리는 이유
63
2 용의주도 대표님의 연애 게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