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해야 할 일

로맨스부부가 해야 할 일

제주그린티

218

“당신과 아이를 만들 거예요. 내가 원할 때. 원하는 날에. 그러니까, 하룻밤만 보내줘요.” “내가 밤을 보내주면, 당신은 나에게 뭘 해줄 수 있지?” 계약 결혼 세 달 차, 민재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말문이 막힌 기하가 되물었다. 하지만, 민재는 말을 주워 담을 생각이 없었다. 어차피 필요에 의해 맺어진 계약 결혼일 뿐. 민재에게 필요한 것은 돈도 사랑도 하물며 저 남자도 아니었다. 그녀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 목숨을 주어도 아깝지 않을 딸을 다시 만나는 것. 그러기 위해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저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야 한다. 딸만 있으면 돼. 그래, 그런 줄 알았는데… “부부가 하는 건 다 하려는 게 아니었나?” “남편으로 있는 동안 내가 내 권리를 행사할 수도 있으니, 조심하는 게 좋아.” 민재를 잡아먹을 듯 이글거리는 기하의 눈빛이 그녀의 눈동자에 눈부처로 박혔다. “우린 아직은 부부니까. 안 그래?” 갑자기 너무 많이 달라진 그의 모습에 민재는 처음으로 위기를 느꼈다.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비의도적 연애담 [일반판]
12
2 재벌가의 아내가 되었다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