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밤

로맨스부부의 밤

신팸

4,162

“피임약이더군.” 그는 절대적 군림자였다. 애초부터 자신의 남자는 아니었다. 원했던 남자도 아니었고 그 또한 그런 줄로만 알았다. 결혼한 지 3년. 감정을 가져서도 가질 수도 없었던 부부 사이에 파문이 일렁이기 시작했다. “내 몸을 의심할 정도였지.” 도이한의 잘난 얼굴에도 균열이 생겨났다. 짙고 깊은 흑빛의 눈동자에 더한 끈적임이 묻어났다. “왜 우리 사이에 아이가 생기지 않을까 말이야.” “원치 않잖아요.” “원하면 낳아는 주고?” 세상을 가진 남자가 아이마저 갖길 원했다.

불러오는 중입니다.
1 겁도 없이 결혼
31
2 환비천하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