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일 동거의 후유증

로맨스100일 동거의 후유증

플란넬

1,040

첫 만남부터 경멸 어린 시선의 그를 만났다. 그것도 몇 시간 만에 두 번씩이나. “또 볼까 무섭군.” “설마하니, 또 보겠어요?” 결국 세 번째 만남은 그녀가 제 발로 그의 집안에 들어온 후였다. 그로부터 열흘 뒤 시작된 100일간의 동거. 그런데 그가 어울리지도 않는 인간미를 간혹 부담스럽게 내비치는가 싶더니……. “네게 소중한 사람이 되어줄게.” 고민하던 그녀는 바다 위 조각배처럼 흔들리다가 덜컥 그가 내민 손을 잡아버렸다. 그렇게 그와 운명의 롤러코스터에 올랐는데, 어? ……어어! 예상치 못한 그의 과거가 마치 기다린 것처럼 두 사람을 갈라놓기 시작했다. “내 집에서 나가줬으면 해, ……가능한 한 빨리.” “알았어요.” 이미 벌어진 상황을 쿨하게 받아들인 그녀 같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의 비서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얼마 후, 그가 그녀의 가느다란 목에 입술을 붙이고 간절하게 애원했다. “오늘 밤, 내 옆에 있어 줘.” 마지막임을 직감한 듯 그가 나직이 말했다. “나는 왜 이렇게……후회만 남는 걸까?”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대표님, 사모님이 도망가요
99
2 대표님 진도가 너무 빨라요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