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구원할 정략결혼

로맨스날 구원할 정략결혼

저녁11시

1,265

“나에게로 와요. 더 이상 그런 취급 받지 않게 해 줄 테니.” 아버지의 강요로 맞선에 나온 예은에게 구원의 손길이 날아든다. 상대는 무려 해인모터스 부사장 차강주. 남자의 이유 모를 호의에 철없게도 마음이 떨려 온다. “왜 저를 선택… 하시는 거죠?” “필요하다면서요. 그럼 잡아요. 기꺼이 잡혀 줄 테니까.” 강주의 보호 아래 예은의 무기력했던 마음에 햇살이 찾아들고, 처음으로 욕심이라는 게 깃든다. 이 남자가 진심이면 좋겠다는, 염치없지만 간절한 바람이. 감히 그에게 ‘조금 더’를 바라도 되는 걸까.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대표님, 사모님이 도망가요
99
2 대표님 진도가 너무 빨라요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