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이혼하겠습니다

로맨스다시 이혼하겠습니다

진앤진

785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며 온갖 수모를 참아냈다. 그에게 어린 시절부터 사랑을 맹세한 명망 높은 가문의 연인이 있음에도 언젠간 자신을 한 번은 돌아봐 줄 거라, 긴 기다림의 끝 어딘가에 존재할 자그마한 행복을 바라며. 그러나 오랜 기다림 끝은 결국 이혼 합의서였다. 「다시 돌아올 생각은 절대 하지 마십시오. 어떤 일이 있어도.」 이혼하던 날까지 그들은 매정했다. 그렇게 모든 것을 잊고 사는 에이샤에게 전남편의 보좌관이 2년 만에 나타나 말했다. 거절할 수 없는 덫을 쳐두고. “다시 이혼해 주십시오.” *** 그렇게 2년 만에 돌아온 파베 성. “아직도 화가 난 건가? 내가 잘못했다니까, 으응? 다시는 그러지 않을게.” “그게 아니라.” “당신을 두고 혼자 떠나서 미안해. 이유가 뭐가 되었든 다 내 잘못이야. 제발 용서해 줘.” 만난 남편이 어딘가 이상하다. 손길 하나하나에 그의 체온만큼 뜨거운 애정이 묻어 있었다. “이젠 안 놓아줄 거야.” 과연 에이샤는 예상대로 다시 이혼할 수 있을까?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대표님, 사모님이 도망가요
99
2 대표님 진도가 너무 빨라요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