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버린 남편

로맨스내가 버린 남편

리나리아L

4,038

아이를 빼앗겼다. 그것도 가장 사랑했던, 지금도 잊지 못하는 전남편에게. “돌려줘요, 내 아이.” “내 아이?” 지혁이 실소를 터트렸다. “그게 아니지, 너와 나, 우리의 아이지.” “당신 아이, 아니에요.” “아니라고?” 지혁이 픽 웃으며 몸을 일으켰다. 다가온 그가 귓가에 속삭였다. “그럴 리가. 네가 내 밑에서 울던 그 밤이 지금도 생생한데.” 소연의 입술이 파르르 떨렸다. “제법 깜찍한 짓이었지만, 연극은 여기까지야.” 날카로운 눈이 소연에게 꽂혔다. “그만 돌아와. 네 자리로. 윤소연, 네가 있어야 할 곳으로.” 그의 잔인한 말에 눈시울이 붉어졌다. 내가 당신을 어떻게 떠났는데. 날 사랑하지도 않으면서. 왜 이제 와서. “결혼… 한다면서요.” “누가 그래?” 비웃은 지혁이 그녀의 턱을 움켜쥐었다. “윤소연. 내가 아는 여자는, 전에도 앞으로도 당신 하나뿐이야.” “…….” “내가 안고 싶어 눈 도는 여자는, 너 하나뿐이라고.” * * * 사랑을 해서는 안 되는 남자와 사랑의 끝에 지쳐버린 여자. 그런 우리가 다시, 또 결혼. “말해 봐요, 선배. 우리가 했던 결혼은 대체 뭐였어요?”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대표님, 사모님이 도망가요
99
2 대표님 진도가 너무 빨라요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