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밤처럼 나를

로맨스지난밤처럼 나를

브리솜

4,313

“그날 밤처럼 하면 돼. 6년 전 그날처럼.” 가라앉은 눈이 지우를 느른하게 훑었다. “돈 필요하다면서?” “네. 필요해요, 돈.” “뭘 고민해. 눈앞에 있는 ATM기 놔두고.” 승언이 지우의 턱을 치켜들었다. “나는 이지우 씨랑 만나고 싶고, 이지우 씨는 아이 치료비가 필요하고. 그럼 서로 필요한 걸 주면 되는 거 아닌가?” 승언은 엄지손가락으로 지우의 입술을 천천히 문질렀다. 잃어버린 여자가 눈앞에 나타났다. 절대로 잊을 수 없던 여자를 다시 움켜잡고 싶었다. 모른 척할수록 참을 수 없는 갈망이 차올랐다. “지금 해. 제대로 말할 수 있을 때.” “뭘요…….” “나랑 거래하겠다고 말하라고.” “…….” “아니, 해야 할 거야.”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비의도적 연애담 [일반판]
12
2 재벌가의 아내가 되었다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