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소유

로맨스나쁜 소유

차수인

1,505

“숨바꼭질은 끝났어, 윤빛나.” 기혁의 시선이 빛나를 발끝부터 머리까지 훑었다. 창백한 낯을 한 빛나는 배를 감쌌다. 그러면 그의 눈에서 가려질까 싶어서. “내 애를 가지고 도망쳤어?” 임신 사실을 알았던 날, 그의 약혼 소식을 들었으니까. “기혁 씨 아이 아니에요.” “윤빛나가 양다리를 걸칠 수 있는 여자인 줄은 몰랐네.” 한껏 비아냥대는 기혁이 빛나에게 한 걸음 다가왔다. “널 갖는데 남의 새끼도 품어야 한다면 얼마든지 품어야지.” 기혁이 싱긋 웃었다. “돌아갈 시간이야.” 그는 미쳤다. 윤빛나에게.

불러오는 중입니다.
1 계약 남편에게 끌리는 이유
63
2 용의주도 대표님의 연애 게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