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감각

로맨스나쁜 감각

임라윤

3,415

“감히 내 앞에서 다른 남자의 아이를 가졌다고.” 거짓말을 뱉은 하린의 입술이 달달 떨렸다. 강준의 시선이 살벌하게 내려앉았다. 교차한 시선이 뜨겁게 얽혀든다. “어디서 그따위 말을 뱉어.” 서늘한 음성에 온몸이 잠식당하는 기분이다. 벌을 주듯, 손가락을 세운 그가 하린의 입술을 느릿하게 문질렀다.

불러오는 중입니다.
1 계약 남편에게 끌리는 이유
63
2 용의주도 대표님의 연애 게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