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관계

로맨스은밀한 관계

방지은

2,116

“대표님은 개…, 개새끼예요! 아직도 제가 그렇게 만만하세요?” “……뭐?” 준혁이 충격받은 얼굴로 쳐다보았다. “방금 뭐라고 했어?” “못 들으셨어요? 대표님은 개새끼라고요!” 쐐기를 박듯 차갑게 소리치자 그의 잇새로 헛숨이 흘렸다. “그래……. 내가 개같이 널 기다리긴 했지.” 준혁은 쓴웃음을 삼키며 그녀에게 맞은 뺨을 문질렀다. “그렇게 어울리지도 않는 말 하면서 나를 밀어내는 이유가 뭐야?” “…….” “너 나 좋아했었잖아. 아니야?” 다시 만난 그는 여전히 오만했다.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비의도적 연애담 [일반판]
12
2 재벌가의 아내가 되었다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