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대신 울어줄게

로맨스내가 대신 울어줄게

진희

49

“기다려요. 때가 되면, 이혼해 줄 거니까 들키지 말고 얌전히.” 선본 지 6개월 만의 결혼. 상진과의 결혼은 순전히 엄마를 안심시키기 위해서였다. 홀로 남은 딸을 걱정해 엄마가 고르고 골랐을 남자. 그래서 선택한 이 결혼은 석 달 만에 파국이 되었다! 10년 넘게 사귄 여자라지. 엄마 건물에 엄마 돈으로 차려 준 병원에 헤어진 전 여친을 데려다 놓을 줄은, 그 사실을 저만 빼고 병원 직원들과 시어머니까지 알고 있을 줄은, 종국엔 제 귀에까지 들어오게 될 줄은, 아무도 몰랐을 것이다. 앞으로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엄마가 편안히 눈 감기 전까지는 모르셔야 한다. 애지중지 귀하게 기른 외동딸의 이혼을, 차마 알릴 수는 없다. 그랬기에, 이 결혼의 파탄을 누구도 몰라야 한다. 그런데 하필 최악의 상황에 그를 다시 만날 줄은 몰랐다. 배신감 때문에 뛰쳐나가다 교통사고를 낸 현장에서 그 남자를 만날 줄은. 10년 전, 엄마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공포에 울고 있던 수술실 앞에서, 네 눈물에 위안이 되더라 말하던 남자. 그리고 그 남자가 배신한 남편의 동창일 줄은 더더구나……. “언젠가 나도 너 대신 울어줄게. 근데 그럴 일 없게 앞으론 웃고 살아, 꼬맹아.” 빈 껍데기만 남은 부부 생활의 끝에 마주한 운명적인 이 남자. 나 대신 울어주겠다던 이 남자의 손을, 다시 잡아도 될까.

불러오는 중입니다.
1 대표님, 사모님이 도망가요
99
2 대표님 진도가 너무 빨라요
44